1 배움에 목말라 하는 뜨거운
2 박찬욱 감독, 퓰리처상 수상 소
3 국내배급사-소니코리아, 디지털영
4 [4월 1주 국내박스] 이준익
5 [관람가이드] <존 윅>이 떠오
6 [4월 1주 북미박스] <고질라
7 [관람가이드] 애정 표현에 거침
8 웨이브, 윤여정 출연 영화 특별
9 [관람가이드] 안지혜X이민지,
10 [관람가이드] 먼지 위에 그림
 
 
 
[관람가이드] 애정 표현에 거침 없다! <보더라인..
국내배급사-소니코리아, 디지털영사기이용료(VPF)..
[관람가이드] 유랑하는 프란시스 맥도먼드 <노매드..
봉준호 감독, 미 인종차별 문제에 “창작자들 더 ..
웨이브, 이제훈, 이솜 주연 오리지널 드라마 <모..
지금이기에 의미 있다, <당신의 사월> 주현숙 감..
웨이브, 윤여정 출연 영화 특별전 ‘THE: 윤여..
[관람가이드] 먼지 위에 그림 그리는 <더스트맨>..
 
 
 
 
※집계기준: (21/04/04~21/04/11)
배움에 목말라 하는 뜨거운 청년 <자산어보> ..
박찬욱 감독, 퓰리처상 수상 소설 원작 미국 ..
국내배급사-소니코리아, 디지털영사기이용료(VP..
[4월 1주 국내박스] 이준익 감독 흑백 사극..
[관람가이드] <존 윅>이 떠오르는 <노바디>..
[4월 1주 북미박스] <고질라 vs. 콩> ..
[관람가이드] 애정 표현에 거침 없다! <보더..
 
제협, 횡령혐의 김정석 신임 영진위 사무국장 임명에 “재고돼야” | 2021.03.04
 
[무비스트= 박꽃 기자]



한국영화제작가협회(이하 ‘제협’)가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김정석 신임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 사무국장 임명을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3일(수) 제협은 보도자료를 통해 “수천만 원의 국고 횡령 혐의가 있는 인물이 연간 1천억 원이 넘는 영화발전기금을 집행하는 영진위의 사무국장을 맡”았다면서 “영진위가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한 것인지, 인사 검증 시스템을 제대로 작동한 것인지 심히 우려를 표명”한다고 지적했다.



김정석 신임 영진위 사무국장은 2005년 전북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 재직 당시 문화체육부가 추진한 1억 8천만 원의 국비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3천 500만 원 정도를 유흥업소, 대형마트에서 유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진위는 지난달 25일(목) “사무국장 후보는 전북독립영화협회 사무국장으로 재직 시 업무를 추진하는 과정에 활동비를 과다하게 지출한 바 있으나, 잘못을 인정하고 금전적인 책임도 다하였다는 내용의 소명서를 위원회에 제출”했다고 해명했다.



제협은 이에 “횡령 혐의의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않은 채, 물의를 빚은 장본인의 소명에 기초해 임명을 정당화했다”고 비판했다.



또 “신임 사무국장이 횡령을 하지 않았다는 것인가? 횡령은 했지만 반성을 했으니 문제 될 게 없다는 것인가? 어떤 기준에서 엄청난 도덕적 흠결이 아니라는 것인가?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만한 일을 저질렀어도 반성하면 아무 일도 아니라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 (www.facebook.com/imovist)


| 저작권자_무비스트(www.movi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관람가이드] 선댄스에서 골든글로브까지 <미나리>
다음글 새해 첫 달, <소울>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애니 강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