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미나리> 윤여정 “상패 1
2 [관람가이드] 진퇴양난! <더
3 제협, 횡령혐의 김정석 신임 영
4 [2월 4주 국내박스] 신작 풍
5 <소림축구> 홍콩 배우 오맹달,
6 보자마자 한마디! 나의 싸움은
7 인디그라운드X퍼플레이 '난 퍼플
8 “시장 성장은 고무적, 한국은
9 [2월 4주 북미박스] <톰과
10 웨이브X왓챠X티빙, 한국OTT협
 
 
 
보자마자 한마디! 나의 싸움은 계속된다 <파이터>..
송강호, 박정민 <1승> 크랭크업, 후반작업 박차..
넷플릭스 신작! <걸스 오브 막시>, <원더우먼>..
왓챠 신작 소개! <아바타- 아앙의 전설>, <데..
웨이브 신작! <누나의 연인>, <매그넘 P. I..
새해 첫 달, <소울>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
제협, 횡령혐의 김정석 신임 영진위 사무국장 임명..
[OTT] 내공 만렙 아내들이 온다! 왓챠 익스클..
 
 
 
 
※집계기준: (21/02/28~21/03/07)
<미나리> 윤여정 “상패 1개 받아 실감 못 ..
[관람가이드] 진퇴양난! <더 터널>
제협, 횡령혐의 김정석 신임 영진위 사무국장 ..
[2월 4주 국내박스] 신작 풍년! <극장판 ..
<소림축구> 홍콩 배우 오맹달, 간암으로 별세..
보자마자 한마디! 나의 싸움은 계속된다 <파이..
[관람가이드] 선댄스에서 골든글로브까지 <미나..
 
[OTT] 갈팡질팡에 싱겁기까지, 넷플릭스 <아웃사이드 더 와이어> | 2021.01.26
 
[무비스트= 박꽃 기자]





미군에 로봇 부대, 안드로이드 장교 합류한 2036년



2036년, 미군은 우크라이나를 점령하려는 러시아의 야욕을 저지하기 위해 발칸반도에 파견된다. 드론, 로봇 부대 그리고 인간이 함께 싸우는 첨단 전쟁에 발을 담근 미군 드론 조종사 ‘하프’(댐슨 이드리스)는 컴퓨터 시스템으로 현장의 공격 전략을 담당한다. 상부는 부상당한 동료를 구하라는 지시를 내리지만, ‘하프’는 적의 추가적인 공격 소지를 막기 위해 드론을 이용한 폭탄 투하를 감행하고 아군의 목숨을 포기한다. 명령 불복종에 따른 징벌은 ‘진짜 전쟁터’에 파견되는 것이다.



‘하프’가 도착한 전쟁터는 드론뿐만 아니라 로봇 부대인 ‘검프’가 인간 장병과 뒤섞여 생활 중이다. 압도적인 전투 실력을 갖춘 선임 ‘리오’(안소니 마키) 역시 인간이 아닌 안드로이드 장교다. 실제 전장을 겪어본 적 없는 ‘하프’는 자신의 실체를 감춘 채 비밀리에 활동 중인 ‘리오’에게 ‘한 수 배울’ 차례다. ‘리오’는 드론 조종이 아닌 새로운 작전에 ‘하프’를 투입한다. 임무는 쉽지 않다. 공격적인 러시아군을 피해 필요한 곳으로 백신을 전달해야 한다.







휴머니즘? 인간 대 AI? 미국 저격? 갈팡질팡 이야기



로봇 부대 검프는 총기 오발로 인간 병사를 자주 곤란하게 만들고, 장교 신분의 ‘리오’는 민간인의 무기 밀매를 방조한다. 드론 통제실에 앉아 승산만을 계산하던 ‘하프’는 무엇이 더 낫거나 옳은지 단정하기 어려운 전쟁터의 복잡한 현실과 마주한다. 관객이 전쟁 영화라는 굵직한 세계관 안에서 주인공의 성장과 변화를 기대하게 하는 지점이다. 이때 서로 견제하면서도 의지하는 안드로이드 장교 ‘리오’와 인간 ‘하프’ 조합의 케미스트리 형성은 관객을 몰입시키는 필수적인 요소다.



그런데 이야기 전개가 기대와 판이하다. ‘하프’가 투입된 진짜 작전은 미군당국이 이미 폐기한 것이고, 그럼에도 그를 불러들인 건 전부 ‘리오’의 계획 때문이다. 본질이 기계인 ‘리오’는 자신의 판단을 ‘오작동’으로 치부하는 당국에 명분을 세우기 위해 ‘직감’을 지닌 인간 병사 ‘하프’를 끌어들였다. ‘리오’의 본 계획은 자신 같은 안드로이드를 양산해 전쟁에 몰두하는 미국을 ‘응징’하는 것! 관객은 기대했던 두 사람의 화학작용 대신 다소 생뚱맞은 양자의 갈등 구도와 만나게 된다. 영화 초반 힘을 주어 보여준 에피소드나 그로 인해 예상되는 두 주인공의 관계성과는 결이 다른 ‘미국 저격’이 애매하게 느껴지는 이유다.







싱거운 비주얼, 익숙한 액션



근미래가 배경인 전쟁 영화에서 관객이 본능적으로 기대하는 건 인공지능을 탑재한 기계류의 신선한 비주얼과 독보적인 전쟁 기능이다. 공교롭게도 <아웃사이드 더 와이어>는 비주얼마저 싱겁다. 로봇 부대 검프의 외형은 인간의 사지에 머리 장비를 뒤집어씌운 <스타워즈>와 <인랑>의 비주얼에서 큰 발전이 없는 계열이다. 전투 기능 면에서도 인간을 대체하는 총잡이 역할 수준이다. 어설픈 실수를 남발해 인간의 놀림감이 되는 허술한 모습을 보이기도는데 <스타워즈>의 C-3PO, BB-8, R2D2 트리오 만한 매력을 보여줄 분량이 확보된 건 아니다.



안드로이드 장교 ‘리오’의 활용법은 더 아쉽다. <어벤져스>의 ‘팔콘’역으로 잘 알려진 안소니 마키의 단단한 근육질 상반신이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투명한 질감으로 변화하는 순간, 관객은 그의 독보적인 능력치를 기대하게 된다. 그런데 그뿐이다. ‘하프’가 ‘리오'의 등 뒤에 삽입된 위치추적기를 제거하는 신 외에는 그 신체의 독특한 특성을 활용하는 장면이 거의 없다. <터미네이터> 시리즈로 인공지능을 탑재한 로봇 병력에 대한 대중의 시각적 상상력이 오랫동안 발전해왔다는 걸 고려하면 근미래 SF 액션 장르에 걸맞은 볼거리에 대한 고민이 무척 아쉽다.







두 배우의 연기, 안정적



러닝타임은 114분으로 짧지 않다. 그 중에서도 드론 등을 활용한 규모 있는 액션 시퀀스의 비중이 높은 편이다. 다만 넷플릭스가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액션물 <6언더그라운드> <올드 가드>에 비하면 <아웃사이드 더 와이어>만의 차별화된 액션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배우의 안정적인 연기가 작품의 거의 유일한 위안이다. <어벤져스>로 액션 영화 근육을 다진 안소니 마키의 활약은 물론이고 ‘하프’역을 맡은 댐슨 이드리스도 흔들리지 않는 감정 연기를 보여준다. 카엘 하프스트롬 감독이 연출했다.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 (www.facebook.com/imovist)


| 저작권자_무비스트(www.movi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1월 4주 북미박스] 다코다 존슨 <아워 프렌드> 8위 데뷔
다음글 롯데시네마 LED 스크린 특수관에서 <동주> <기생충: 흑백판> 상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