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더 터닝> 할리우드 대세
2 <신과 나:100일 간의 거래>
3 <사랑이 뭘까> 스페셜 포스터
4 아내가 떠난 후 고양이가 찾아왔
5 ‘냥이’라면 자다 가도 벌떡 일
6 [관람가이드] 디저트 카페와 꽃
7 칸영화제 연기, 6월 말 개최도
8 개봉 연기했던 <사냥의 시간>,
9 남자들이 왜 가부장제와 이별해야
10 <잉글리시 게임>, <셀프 메이
 
 
 
미국 2조 달러, 영화계 이용 가능한 대출보증기금..
<루갈>, <와썹맨 GO!>등 넷플릭스 신작 소개..
[관람가이드] 할리우드 쥐락펴락한 노르웨이 여인 ..
[관람가이드] 우리도 '색칠된' 새가 아닐까 <페..
[관람가이드] 과거의 자신과 마주할 때 <그 누구..
[관람가이드] 섬뜩하고 쫄린다 <온다>
복도 많은 찬실이! 이 어려운 때 2만 돌파
컬트호러물 <좀비오> 스튜어트 고든 감독 별세, ..
 
 
 
 
※집계기준: (20/03/20~20/03/27)
<더 터닝> 할리우드 대세 배우들의 열연 담긴..
<신과 나:100일 간의 거래> 궁금증 폭발시..
<사랑이 뭘까> 스페셜 포스터 2종 최초 공개..
아내가 떠난 후 고양이가 찾아왔다! <선생님과..
‘냥이’라면 자다 가도 벌떡 일어나는 당신을 ..
[관람가이드] 디저트 카페와 꽃미남 스탭을 병..
칸영화제 연기, 6월 말 개최도 불확실
 
‘(가칭)포스트 봉준호법’ 영화인 서명 1,000명 돌파 | 2020.02.21
 
[무비스트= 박꽃 기자]



대기업에 편중된 영화산업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가칭)포스트 봉준호법’에 서명한 영화인이 1,000명을 돌파했다.



20일(목) 영화산업 구조개혁 법제화 준비모임(이하 ‘준비모임’)에 따르면 지난 18일(화) 시작된 서명은 이틀 만에 1,000명을 돌파했다.



해당 서명은 ▲ 대기업의 영화 배급업과 상영업 겸업 제한 ▲ 특정 영화의 스크린 독과점 금지 ▲ 독립·예술영화 및 전용관 지원 제도화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1차 서명자는 임권택, 이장호, 이창동, 정지영, 임순례 등 중견 감독, 안성기, 문성근, 문소리, 정우성, 조진웅, 정진영 등 중견 배우, 제작자, 작가, 노조, 평론가, 교수, 정책, 영화제 인사 등 59명이다.



서명에 참여한 1,000여 영화인을 직능 별로 보면 연출 25%, 제작 18%, 연기 13%, 시나리오 8%, 촬영 5%, 학술 4%, 평론 3%, 애니메이션 3% 등이다.



준비모임은 “제작보다 연출이 더 많은 것이 눈에 띄는데, ‘(가칭)포스트 봉준호법’답게 연출 직능의 영화인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명은 2월 25일 화요일 정오까지 홈페이지(https://forms.gle/unqy7D7fEhxeUVQJ8)를 통해 진행된다.



준비모임은 2월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서명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 저작권자_무비스트(www.movi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관람가이드] 예술로 시대를 고발하는 <작가 미상>
다음글 [관람가이드] 돈 앞에서 무너지는 <기도하는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