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Jeonju IFF] 20
2 <그레텔과 헨젤> 미스터리 가득
3 [5월 3주 북미소식] 크리스토
4 [관람가이드] '브레드'와 '와
5 [5월 3주 국내박스] 이런 감
6 <신은 나에게 직장을 주어야 했
7 보자마자 한마디! 치타와 조민
8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웨이브
9 [관람가이드] 열병의 정체는?
10 [관람가이드] 나는 보리(See
 
 
 
[5월 4주 북미소식] 픽사 단편 애니에 성 소수..
[10문10답] 답할 수밖에 없었다. 넷플릭스 <..
[관람가이드] 초능력을 쓰면 기억도 잃는다 <초능..
‘잘린 손가락 찾아 얼음물에 넣고…’ 이주노동자의..
[5월 4주 국내박스] <카페 벨에포크>, <라스..
<셀링 선셋>, <뽕숭아학당> 등 넷플릭스 신작 ..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웨이브 통해 관객과 만난다..
제자리를 찾기 위한 희망을 품다 <대전 블루스> ..
 
 
 
 
※집계기준: (20/05/19~20/05/26)
[Jeonju IFF] 2019전주시네마프로젝..
<그레텔과 헨젤> 미스터리 가득한 미공개 스틸..
[5월 3주 북미소식] 크리스토퍼 놀란 <테넷..
보자마자 한마디! 치타와 조민수, 이태원에 ..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웨이브 통해 관객과 만..
[관람가이드] 열병의 정체는? <씨 피버>
[관람가이드] 소녀든 소년이든 <톰보이>
 
<밴디다스> - 여자 조로들, 일어나다 | 2006.06.21
 



귀족 집안 출신의 사라(셀마 헤이엑)와 평민 집안의 마리아(페넬로페 크루즈)는 무자비한 악당에 맞서 은행을 털기 위해 손을 잡는다. 본격적인 은행털이에 나선 그녀들은 생사고락을 함께 하면서 단순한 파트너가 아닌 누구보다 가까운 친구가 되어간다.

라틴 아메리카를 대표하는 두 여배우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가 뭉쳤다. 영화 <밴디다스 Bandidas>는 19세기에서 20세기로 넘어가는 시점의 멕시코를 배경으로, 무자비한 악당에 맞서는 두 여자 도둑들의 영웅담이다.(영화의 제목인 밴디다스는 ‘여자 도둑’이라는 뜻의 스페인어다) <밴디다스>의 두 헤로인인 사라와 마리아는 성격, 사회적 배경, 행동 등 서로 겹치는 부분은 단 하나도 찾아볼 수 없는, 철저히 다른 세상에 존재했던 사람들. 그러나 극 초반의 삐걱거림을 이겨낸 후 이들의 모험은 탄탄대로다. 단순한 은행 털이에서 출발한 이들의 ‘사’적인 모험은 결국 나라를 구하는 국민적인 영웅으로 거듭하는 ‘공’적인 결과로 나아가기 때문이다. 사라와 마리아는 마치 스페인의 전설적인 영웅인 조로의 여성 버전처럼 느껴질 정도다.

<밴디다스>의 연출을 맡은 요아킴 로닝과 애스펜 샌드버그는 유럽에서 주로 활동하는 광고 감독들. 이같은 감독의 이력을 반영하듯 감각적인 화면 '빨'이 인상적인 <밴디다스>는 코미디, 액션, 슬랩스틱 등이 골고루 가미된, 신세대 풍 웨스턴 영화로 완성되었다. 이는 아무래도 프랑스의 뤽 베송 감독이 영화의 제작과 각본에 입김을 불어넣은 탓이 크다.



이래서 뜰 것 같다
극 중 셀마 헤이엑과 페넬로페 크루즈와 화학반응이 그럴듯하다. 극 중 사라와 마리아에게선 자고로 스크린에 예쁘게 나오려는 여배우의 욕심은 찾아볼 수 없다. 캐릭터에 온 몸을 내던진 그녀들에게 박수를!

어쩐지 불안하다
뤽 베송이 제작자로 참여한 모든 영화가 그러하듯, <밴디다스>는 그저 유쾌하기만 할 뿐인 오락물이다. 딱 거기까지다.

이전글 <비열한 거리> - 말죽거리 소년, 비루한 세상으로 가다
다음글 <소피 숄의 마지막 날들> - 그녀의 이야기
 
 
 
   
<밴디다스> - 여자 조로들, 일어나다 2006.06.21
 
밴디다스
개봉일 : 06/06/22
감독 : 조아힘 로닝, 에스펜 샌버그
주연 : 페넬로페 크루즈, ..
등급 : 12세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