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안나> ‘시선강탈’ 캐릭터
2 무비스트! 이번 주 영화 어때?
3 [관람가이드] 물고기를 매개로
4 [8월 2주 북미박스] '홉스&
5 보자마자 한마디! 의지로 낙관하
6 “정두홍 덕분에” 웨슬리 스나입
7 [8월 2주 국내박스] 박빙!
8 [관람가이드] 올리비아 핫세 딸
9 충북무예액션영화제, 일본 영화
10 보자마자 한마디! 우리 아빠,
 
 
 
[관람가이드] 재일교포 건축가 유동룡의 건물들 <..
[관람가이드] 믿지 마라! 가족 안에 숨어든 악마..
[관람가이드] 여론 조작의 원조? 격인 그들 <광..
[관람가이드] 4묘 4색, 매력 듬뿍 냥이들이 온..
[8월 3주 국내박스] <분노의 질주: 홉스..>..
[사진] 남북합작 애니메이션 <왕후심청> 전시
최근 북한 모습, 평창에서 VR로 본다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 개막… “내년엔 원산에서..
 
 
 
 
※집계기준: (19/08/11~19/08/18)
<안나> ‘시선강탈’ 캐릭터 포스터 최초 공개..
무비스트! 이번 주 영화 어때? 8월 2주차 ..
[관람가이드] 물고기를 매개로 활개 치는 악령..
[8월 2주 북미박스] '홉스&쇼' 뒤쫓는 신..
보자마자 한마디! 의지로 낙관하는 강력한 성장..
“정두홍 덕분에” 웨슬리 스나입스 충북국제무예..
[8월 2주 국내박스] 박빙! <엑시트>, <..
 
[리뷰]`강철비`, 가짜인데 진짜같은 핵전쟁 시나리오 | 2017.12.14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북핵 위기로 한반도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강철비’는 대한민국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갈까. ‘강철비’는 남북의 분단상황과 북핵을 소재로 대한민국이 당면한 현실을 직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어쩌면 현 시점에서 가장 논쟁적인 작품이 될지도 모르겠다.

영화는 ‘제2차 한국전쟁이 일어나려고 한다면’이라는 가정에서 출발한다. 북한 내 쿠데타의 움직임이 감지되고, 북한 최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 분)는 공모 세력을 처단하라는 정찰총국 국장 리태한(김갑수 분)의 지령을 받는다. 그러나 개성공단에 나타날 거라는 공모 세력은 나타나지 않고 현장에는 ‘북한 1호’와 그를 반기는 수많은 민간인 뿐이다. 상황이 이상하게 돌아감을 직감하는 순간 다탄두 로켓인 스틸레인이 발사되고 개성공단은 아비규환의 현장으로 돌변한다. 엄철우는 그곳에서 치명상을 입은 북한 1호를 데리고 남한으로 내려온다. 현실은 아니지만 일어날 법한 일, 그래서 ‘영화는 현실을 비추는 거울’이라고 한다.

‘강철비’의 미덕은 기존의 남북 관계를 조명한 영화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주변국과의 역학관계를 부각시키고 있다는 점이다. 북한보다 먼저 핵으로 선제공격하자며 동맹국 국민의 안위를 무시하고 전쟁비용을 운운하는 미국과, 전쟁으로 치닫는 분위기에 내빼려는 중국 일본 등 주변국의 모습은 몰입감을 넘어서서 두려움을 느끼게 한다. 또한 영화는 북한의 선전포고, 바로 이은 남한의 비상계엄령 발표로 불안한 정세와 반대로 연말 분위기로 들뜬 카페와 거리의 아이러니한 광경을 비추고, 현 대통령 이의성(김의성 분)과 차기 대통령 김경영(이경영 분)을 통해 ‘적’이고 ‘동포’인 북한에 대한 우리의 이중적인 시선을 꼬집는다. ‘강철비’는 강대국에 좌우되는 우리의 현실에 씁쓸함을 주고, 전쟁이 남의 일이 아님을 환기시켜 정신을 번쩍 들게 한다.

정우성과 곽도원의 ‘브로맨스’는 영화의 또 다른 관람포인트다. 북한의 엄철우과 남한의 곽철우(곽동원 분)로 서로의 신념과 입장은 다르지만 철우라는 동명의 이름, 켜켜이 쌓아가는 유대감을 통해 ‘강철비’는 남북이 원래 하나임을 넌지시 말하는 것 같다.

이번 영화로 정우성은 또 하나의 얼굴을 건졌다. 처자식을 둔 가장으로 지금껏 연기와는 결이 다른 비밀요원의 모습을 연기한다. 강철의 비(스틸 레인)처럼 쏟아지는 무수한 탄환에 처참하게 쓰러지는 민간인 참상을 눈앞에서 지켜보는, 그 순간의 충격과 무력감이 뒤섞인 눈빛은 잊히지 않는 장면이다. 눈빛이 깊어질수록 연기도 깊이를 더해감을 보여준다.

영화의 현실인식, 주제의식을 떠나서 ‘강철비’는 총제작비 150억원이 투입된 ‘상업영화’다. 핵전쟁 위기의 상황을 속도감 넘치는 첩보물로 풀어낸다. 숨 돌릴 틈 없이 단숨에 120분을 내달린다. 다만 그게 우리의 일이어서 마냥 즐기기 어렵다. “자유로를 지나면서 저 강 너머가 북한인데 북한이 거기에 있다고 실감한 적은 없었다. 이렇게 가까이 있었는데”라고 한 의사의 대사가 여운을 준다. 개봉은 14일. 15세 관람가.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연예 스포츠 정보도 내 손안에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 스타 화보./스타 갤러리를 한 눈에 ‘스타in 포토
▶ 모바일 주식매매 파트너 ‘MP트래블러Ⅱ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전글 임상수 새영화 '나의 절친…' 젊어졌는데 대중적 재미는 '?'
다음글 [리뷰]‘군함도’, ‘역사+탈출’극이 빚어낸 132분간의 서스펜스
 
 
 
   
세 번째 작품도 기대한다 <강철비> 양우석 감독 2018.01.05
어떤 기성세대가 될지 고민한다 <강철비> 정우성 2017.12.21
[리뷰]`강철비`, 가짜인데 진짜같은 핵전쟁 시나리오 2017.12.14
보자마자 한마디! 철저한 북핵 현실 인식과 만화적 상상력의 시너지 <강철.. 2017.12.12
[가불차트]<강철비> 2017.12.12
 
강철비
개봉일 : 17/12/14
감독 : 양우석
주연 : 정우성, 곽도원, ..
등급 : 15세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