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 보자마자 한마디! “매력적인
2 [9월 3주 국내 박스] 주간
3 [9월 3주 북미 박스] 주말
4 웨이브 추천작! <2023 베일
5 <콜> 이충현 감독, 전종서와
6 박경림X기욤X곽준빈 등 새로운
7 ”멜로, 액션, 코미디 <무빙>
8 디즈니+ 신작 <어셈블: 시크릿
9 부국제 화제작 <괴물> 고레에다
10 <부러진 화살> <블랙머니> 정
 
 
 
넷플릭스 신작! <데블스 플랜> <기상천외한 헨..
[9월 3주 북미 박스] 주말 수익 5천만 달러,..
<부러진 화살> <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신작 <..
부국제 화제작 <괴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및..
보자마자 한마디! “매력적인 작품 변질될까 노개런..
디즈니+ 신작 <어셈블: 시크릿 인베이젼 비하인드..
”멜로, 액션, 코미디 <무빙> 안에 다 있다” ..
<콜> 이충현 감독, 전종서와 재회! 넷플릭스 <..
 
 
 
 
※집계기준: (23/09/24~23/10/01)
보자마자 한마디! “매력적인 작품 변질될까 노..
[9월 3주 국내 박스] 주간 관객 100만 ..
[9월 3주 북미 박스] 주말 수익 5천만 달..
박경림X기욤X곽준빈 등 새로운 플레이어 출격!..
부국제 화제작 <괴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콜> 이충현 감독, 전종서와 재회! 넷플릭스..
웨이브 추천작! <2023 베일드 뮤지션> <..
 
“난 여전히 방황 중”, <데드캠핑 더라이브> 걸그룹 포미닛 출신 배우 남지현 | 2022.05.17
 
[무비스트=서재하 기자]

외딴 산속에서 홀로 캠핑을 보내며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던 인기 캠핑 유튜버 ‘수연’. 그러던 중 알 수 없는 무리에게 습격을 당하게 된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수연’이 짜 놓은 판이었는데… 영화 <데드캠핑 더라이브>에서 ‘수연’역을 맡은 걸그룹 포미닛 출신 배우 남지현을 만났다. 배우 활동 5년차에 들어선 남지현은 “첫 단독 주연을 맡아 어깨가 무겁다.”고 전했다.



<데드캠핑 더라이브>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지금 소속사 없이 혼자 활동을 하는 중이다. 그러다, 캐스팅 디렉터로부터 ‘이러한 작품이 있는데 할 의향이 있느냐’는 제의를 받고, 감독님을 만났다. 감독님과 2-3시간동안 이야기를 나눴는데 의견이 잘 통했다. 감독님이 생각한 캐릭터의 이미지와 내가 잘 맞는다고 하시더라. 나 역시 시나리오를 보고 욕심이 생긴 터라 안 할 이유가 없었다. 따로 오디션을 보지 않고 바로 합류하게 되었다.



시나리오의 어떤 면이 마음에 들던가.



<데드캠핑 더라이브>는 범죄를 일삼고 다니는 가해자들을 응징하는 작품이다. 가끔 사회 뉴스를 보면 살인, 폭행 등 이유 없이 피해를 당하는 사건들이 있지 않나. 피해자들의 마음에 공감하고 가해자들에게는 분노가 생긴다. 이 마음을 풀어놓고 싶지만 나는 얼굴이 알려진 사람이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말을 하지는 못한다. 그래서 연기로 (이 감정을) 승화시키고 싶었다. 피해자들을 대신해서 복수해주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래서 좀 통쾌했나.



연기를 하기 전, 시나리오를 읽을 때는 나도 통쾌할 줄 알았다. 그런데 연기를 한다고 실질적으로 치유되지는 않더라. 그리고 부탁드리고 싶은 게 하나 있다. 최근 많은 이슈가 되는 ‘젠더갈등’의 문제로 작품을 보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남성과 여성의 갈등이 아닌 가해자와 피해자의 문제로 봐주셨으면 한다.



촬영 과정은 어땠나? 액션이 많고 대부분이 산에서 벌어지는 일이라 고생을 많이 했을 것 같다.



산 속에서의 촬영은 크게 불편하지 않았다. 내가 그렇게 예민한 스타일은 아니다. 그것보다 시간이 촉박한 게 힘들었다. 크랭크인까지 남은 시간이 얼마 없었다. 그 사이 액션스쿨을 다니며 액션과 킥복싱을 배웠다. 촬영은 3주정도 진행되었는데 다행히 몸으로 하는 것에 대한 암기력은 좋은 편이다. 무술 감독님도 내가 액션을 빨리 습득하고 외우는 편이라고 하시더라. 다만 힘이 좀 부족해서 힘있는 액션을 선보이려고 노력했다. 가장 힘들었던 장면은 마지막 폐창고 씬이다. 화면으로는 잘 안보이는데 먼지가 많아서 촬영하는 내내 먼지를 흡입했다. 2,3일정도 촬영했는데 배우들과 스태프 모두 촬영 내내 목에 모래가 걸린 느낌을 가지고 있었다.



데뷔 이후 첫 원톱 주연을 맡았다. 성적이 부담스럽지는 않은가?



흥행 여부보다는 내가 시나리오를 잘 표현할 수 있을지가 가장 고민이었다. 관객들이 나를 인물 그 자체로 봐주시면 좋겠다. 또 나의 연기를 보고 저 배우를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신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 그만큼 배역에 잘 녹아들고 표현됐는지는 나 또한 궁금하다. (웃음) 사실 이 작품을 할 때쯤 많이 방황했다. 어떤 배우가 되어야 할지 혼란스러웠다. 물론 지금도 마찬가지이고. 앞으로도 이 방황은 계속될 것 같다.



방황을 어떻게 극복하려 했는지 궁금하다.



일상을 잘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 최근엔 필라테스 자격증을 취득했다. 무용을 전공하기도 했고 원래 몸 쓰는 걸 좋아해 오랫동안 필라테스를 배우러 다녔다. 그러다 ‘이 정도로 시간과 돈을 쓸 거라면 자격증을 취득하는 게 낫겠다’ 싶었다. 무엇보다 배우로서의 생활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 요즘엔 요가 자격증도 수료 과정 중인데, 언젠가 연기에 도움이 될 것 같다. 뭔가를 계속 부지런히 하려고 노력 중이다.



과거 포미닛 활동 때와 지금 삶의 만족도를 비교해보면 어떤가.



돌이켜보면 그 때는 너무 어렸다. 타인의 아픔에 공감을 잘 못하기도 했고 철이 없었다고 해야 할까. 그런데 지금은 나이가 좀 들어서 (웃음) 타인을 이해하고 사람 사는 것에 대해 현실적인 눈을 좀 더 가지게 된 거 같다. 그래서 지금이 더 좋고 만족한다. 물론, 그때나 지금이나 힘든 건 계속 힘들다.



과거 한 인터뷰에서 ‘35살에 결혼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 생각은 여전히 유효한가.



얼마 안 남았다. (웃음) 사실 연애가 점점 두려워진다.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지 않나. 특히 결혼은 사랑이라는 감정만으로 할 수 있는 게 아닌 것 같다. 물론 사랑이 가장 중요하지만 양쪽의 희생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그래도 결혼, 출산, 육아는 인간이 해볼 수 있는 소중한 경험 중 하나라고 생각해서 (진실한 사랑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다.





[mail:jaeha.seo@movist.com]글 서재하 기자(jaeha.seo@movist.com 무비스트)[/mail]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 저작권자_무비스트(www.movis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정의로운 판단 못 내릴까 두려워”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배우 설경구
다음글 “그의 노래는 나의 노래” <아치의 노래, 정태춘> 고영재 감독